저지 무염 버터
이전에 저지버터를 소개한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무염버터를 구입했다. 요즘 방탄커피를 마시고 있는데 저지무염버터가 좋을것 같아 구입. 이즈니버터와 루어팍버터를 다 먹어봤지만 저지버터가 내 입에 잘 맞는다.


저지무염버터. 고소하고 가벼운 맛이다. 다른 버터는 입안이 텁텁하지만 저지버터는 그렇지 않아 신기하다.


옆면. genuine jersy unsalted butter 라고 쓰여 있다. 영국왕실에 납품하는 버터다.


원산지는 영국, 유크림 100%, 250g이다


인터넷과 홈플러스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5000원 이하로 가성비 좋은 버터이다.

2017/10/13 - [tasty road] - 저지버터 JERSEY DAIRY




한달만에 또 방문한 노량진 형제수산. 금요일 저녁인지라 사람들이 많다. 2층 수산물 코너에서 해삼, 멍게, 전복을 먼저 구입하고 형제수산으로 내려갔다.
오늘 저녁식당은 2층 미자식당으로 예약했다
​​


멍게가 땟갈이 좋아 보인다


타이거새우, 산낙지, 피조개 등 해산물이 싱싱하다


형제수산 도착. 5인분 모듬회로 주문


생선손질에 무척 바쁘다. 이렇게 많이 팔리니 또 좋은 생선이 들어오고 선순환이 이뤄지는 것이겠지.


대기표가 끝없이 밀려있나보다. 평일에 가면 간혹 질이 떨어지는 회를 받을수 있는 위험이 있는데 주말에 가면 그럴 위험이 없어 안심이다.


오늘의 매운탕 식당은 미자식당. 여기도 매운탕이 괜찮다길래 방문해봤다.


드디어 형제수산에서 올라온 회가 도착하고, 두접시로
나눠 달라했다.


함께 가져온 멍게, 해삼 모듬회가 싱싱해 보인다


그리고 전복회. 꼬들꼬들 맛나다.
푸짐한 해산물들 맛나게 먹고옴

후쿠사야 나가사키 카스테라 fukusaya castella

일본을 다녀오신 지인이 오미야게로 주신 나가사키 카스테라. 나가사키에는 이름난 카스테라 전문 가게가 많은데 분메이도와 이 후쿠사야가 가장 유명하다. 장인이 직접 손으로 반죽을 하는 전통방식을 따르고 있다고.. 1600년대 일본이 나가사키항을 개방하면서 포르투갈 상인들에 의해 전해졌다고 한다. 업력은 1624년에 창업했으니 거의 400년의 역사가 있는 가게다,.

​노란색의 패키지. 저 배는 포르투갈 범선인가?

포장지를 벗기니 후쿠사야의 로고가 보인다.  로고는 박쥐문양이다. 선물 주신분이 미처 가격표를 뜯지 않아 금액이 노출되어 버렸다.

​상미기한은 2018년 6월 12일 까지. 얼른 먹어야겠다. 360g  2개가 들어 있다.

​포장을 벋기니 이런 패키지가 또 나온다. 앞으로 얼마나 더 나올까..

​종이를 벗기니 또 이런 패키지가...두개의 카스테라가 들어 있다.

​전면

​후면

​케이스를 벗기니 또 포장지가.. 이쯤되면 슬슬 짜증이 난다.

다시 포장지를 벗기니 또 케이스와 함께 안내문이 들어 있다. -_-;

​옛모습의 가게와 지점 전화번호와 주소들,

​현재 16대 사장이 운영하고 있구나. 400년의 전통에 16대 사장이라니. 우리나라도 이런 과자점이 나오면 좋겠다.

​드디어 카스테라가 보이기 시작한다. 헉헉... 카스테라가 패키지에 붙지않게 다시 종이를 걸쳐놓았다. 일본인다운 세심함이 엿보인다.

​정성이 가륵하다. 맛은 어떨까?

​마침내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카스테라.

카스테라 바닥엔 자라메 라는 결정이 굵은 설탕이 깔려있다.

한 입 먹어보니 입에서 살살 녹는다. 

입안에서 느끼는 감촉은 부드-달달-촉촉-쫄깃 의 순으로 느껴진다.

커피나 우유를 페어링하면 아주 좋은 간식이다.

fin.


+ Recent posts